[GM잡담] Chiptuned Rockman

[GM잡담] | 2012.03.22 11:35
Posted by LAPPY


발매일: 2009/10/15
넘버: INTIR-015
가격: 3000엔

<1번트랙: Kazeyo Tsutaete(Buster Core Meltdown mix)> 

시간이 날땐 게임이나 하고 싶으니 짤막하게 끄적.

CHIPTUNED ROCKMAN. 문자 그대로 록맨시리즈의 음악, 그 중에서도 1~9편을 중심으로 한 음악들을 '패미컴풍 PSG음원'으로 칩튠어레인지한 앨범이다. 사실 나는 게임음악을 즐겨듣는 사람 치고는 고전게임 음원에 대해 그렇게 대단한 향수를 가지고 있지는 않다. 따라서 PSG나 FM음원칩을 이용하여 음악을 만드는 칩튠음악도 그렇게까지 즐기는 편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그런 내가 이 앨범을 구입한데엔 크게 두가지 이유가 있는데, 하나는 어레인지를 맡은 사람들 중 Virt씨와 나미키 마나부씨를 비롯한 쟁쟁한 게임음악 작곡자들이 들어가있었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앨범인 'PSYVARIAR "THE MIX"'에 참여하여 멋진 칩튠음악들을 들려주었던 Chibi-Tech, Dong, Zinger, hally 등등이 참여멤버가 거의 중복될 지경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대거 참여하고 있었기에 이 음반이 최소한 내 마음에 들 것이라는 충분한 기대를 가질 수 있었다는 점이고, 또 하나는 사실 록맨1~9 라고 해봐야 7(슈퍼패미컴), 8편(PS, SS로 발매)을 제외하면 록맨 본가시리즈의 음악은 이미 패미컴 PSG음원으로 만들어져있는 음악들인데, 이걸 또다시 패미컴풍 PSG음원으로 칩튠어레인지를 한다는 것이 대체 어떤 결과물을 보여줄 것인지 호기심이 생겼기 때문이다. 이런 기대감을 갖고 앨범을 구입한 경우 사실 만족하기보다는 실망하기가 훨씬 쉬운 일이다. 한데 이 앨범은 놀랍게도(?) 나의 기대를 상회하는 만족감을 안겨주었다.

20곡에 75분이라는 분량은 포만감이 느껴질 정도로 푸짐한 분량이기도 하지만 귀를 자극하는 패미컴음원을 75분동안 듣는 것은 경우에 따라서는 상당히 괴로운 일이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앨범은 전혀 그렇지 않았다. 1번트랙에서부터 나는 이 앨범에 빨려들어갔고 트랙이 넘어가도 그 몰입감은 계속 이어졌다. 패미컴 게임의 음악을 패미컴 음원을 써서 어레인지 한다는 과제를 두고 편곡자들이 단순한 원곡의 열화카피버전에 그치지 않기 위해 노력을 한 결과일까? 칩튠드록맨의 음악들은 대단히 재미있었던 것이다.

패미컴음원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록맨 특유의 얄딱구리한(...) 멜로디가 잘 살아나는 곡들. 그렇게 얼핏 원곡에서 크게 동떨어지지 않은 친숙한 느낌을 주면서도 한결 세련되어진 음색, 더더욱 다이나믹해진 퍼커션 파트, 의욕적이고 변화무쌍한 편곡, 그리고 적재적소에 활용된 효과음들은 음악이 재생되는 시간동안 지루할 겨를이 없이 새로운 맛을 효과적으로 맛보여주었다. 그리고 그 와중에도 각 편곡자들의 스타일이 잘 드러나 배배꼬인 곡들과 정공법으로 우직하게 달리는 곡, 여타 캡콤게임(에이리어88, 캐리어에어윙)의 음악을 빌려와 그 풍으로 편곡한 곡, 작곡자가 선호하는 스타일로 장르변화를 추구한 곡 등 대단히 버라이어티한 구성을 보여주고 있어서 실로 곱씹을수록 즐거운 앨범으로 완성되어 있었다. 이 정도로 즐길거리가 많은 앨범도 흔치 않다.

록맨시리즈의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 혹은 칩튠음악을 좋아하는 사람 둘 중 한가지라도 해당되는 사람이라면 칩튠드록맨과 함께하는 시간은 결코 허무하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렇게 흔치는 않을 법한, 한번 들어볼 가치가 있는 칩튠 앨범이다. 사실 칩튠음악 뿐 아니라 록맨시리즈도 그다지 즐기지 않는(...) 내가 들어도 이 정도였으니 아마 오래된 록맨 팬이라면, 혹은 칩튠음악 팬이라면 당연히 이 앨범에서 내가 느낀 것보다 더한 재미를 찾을 수 있을테니까!

내맘대로점수...<8점>
신고

[GM잡담] ファミ・コンピ

[GM잡담] | 2012.03.16 22:42
Posted by LAPPY


발매일: 2011/10/26
넘버: XNAR-10025
가격: 1800엔

<1번트랙: オープニング~ファミ・コンピのテーマ~> 

이 '패미콤피'는 제목그대로 패미컴시절 게임들의 음악들이 담긴 컴필레이션 앨범이다. 패미컴 게임들의 음악을 소재로 한 컴필레이션 앨범은 대단히 많은데 그 중 가장 최신판이라 할 수 있는 녀석이기도 하다. 간단하게 해설하자면 패미컴 고전 유명게임들의 음악을 애니메이션 'Panty & Stocking with Garterbelt'의 음악에 참여하여 맹위를 떨친 TeddyLoid 를 비롯한 트랙메이커들이 편곡한 앨범!으로 발매전에 이 설명문을 보았을 땐 꽤 그럴싸한 앨범이 되지 않을까 하고 기대했던 앨범이었다. 수록곡 리스트를 봐도 그라디우스, 월풍마전, 이얼쿵푸, 전장의 랑 등등 코나미와 캡콤(그 중에서도 코나미)에 편중된 패미컴게임들이 좌악 적혀있는데 다들 한가닥 하는 게임들이어서 더더욱 기대는 부풀었다. 한데 막상 발매되어 들어보니 의외로(?) 앨범의 완성도랄까 그 수준이 그리 높지 않아서 개인적으로는 듣고서 대단히 실망한 앨범이 되어버렸다. 음...전에도 이런 적이 있었는데 뭐였지? 그렇다! 나는 기억해냈다. 2005년에 발매되었던 'KONAMI FAMICOM SUPER MEDLEY'를 들었을 때도 이런 기분을 맛본 적이 있었다는 것을.

코나미 패미컴 슈퍼 메들리도 해설만 보면 참 그럴싸해보이는 음반이었다. 코나미의 패미컴시절의 수많은 명곡들을 메들리어레인지한 앨범! 게다가 편곡자는 코나미시절 그라디우스2를 비롯한 전설적인 곡들을 남긴 후루카와 모토아키! 뭔가 괜찮을 것만 같은 느낌을 주는 조합이지 않은가? 허나 안타깝게도 막상 발매된 코나미 패미컴 슈퍼 메들리는 절망적으로 무성의한 날림 편곡으로 가득찬, 그야말로 쿵짝쿵짝만 틀어놓고 멜로디 한번씩 읊어주면서 다음 곡 갑니다~ 이런 분위기만 계속되는 허무한 음반이었던 것이다. 그리고 이 패미콤피 역시 그런 절망적인 상황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그냥 원곡을 테크노버전으로 리믹스했습니다~ 에 그친듯한 단순한 편곡들이 들으면 들을수록 실망감을 안겨준다. 그나마 다행인건 내용의 퀄리티 뿐 아니라 가격 역시 코나미 패미컴 슈퍼 메들리와 마찬가지로 1800엔 정도라 음악적으로 실망감을 안겨줄지언정 지갑에 큰 부담은 주지않는다는 것. 그리고 사실 세상엔 이것보다 더더욱 절망적인 퀄리티의 음파고문급 리믹스앨범들도 많이 있기에(사라만다 리믹스라던가) 그래도 그것들보다는 낫다~ 라는 심리적 위안을 주기도 한다는 점이다.

코나미 패미컴 슈퍼 메들리 에서 큰 실망을 안겨주신 후루카와 모토아키씨는 그 뒤의 행보에서도 대단한 실망감을 연속으로 안겨주었는데...이 패미콤피에 참여한 트랙메이커들은 젊은 사람들 위주인듯 하니 아마도 그렇게 되지는 않으리라 생각된다. 일단 이 앨범에 대한 나의 개인적인 실망감과는 별개로 일본에선 반응이 나쁘진 않았는지 '속 패미콤피'도 5월에 나올 예정이라는데(가격은 여전히 1800엔!) 과연 이번엔 어떨까? 클라리스 디스크의 ROM CASSETTE 시리즈의 REMIX 앨범들 만큼만 해주면 그 이상은 바라지도 않을텐데...

내맘대로점수...<5점>
신고


 발매일: 2011/12/28
넘버: DERP-10017~8 (2 DISCS)
가격: 3500엔

<DISC1-4번트랙:ファイナルファンタジー協奏曲~ピアノとオーケストラのための III. Allegro molto> 

 

별 기대하지 않고 구입한 이런저런 오케스트라 연주에 의한 게임음반들 중에서 특히 괜찮지 않나 싶었던 녀석은 2010년 하반기에 발매된 'Symphonic Fantasies - music from SQUARE ENIX' 였다. 독일의 'WDR Radio Orchestra Cologne(이하 WDR오케스트라)'에 의해 연주된 파이널 판타지, 성검전설, 킹덤하츠, 크로노 트리거/크로스 등의 각종 스퀘어 게임들의 음악이 고루 담겨있던 'Symphonic Fantasies'는 그 연주와 편곡의 퀄리티 뿐 아니라 앨범의 녹음상태(나로써는 특출나게 좋거나 나쁘거나 하지 않는 이상 잘 따지지 않는..)까지도 대단히 훌륭한 음반이기도 하였다. 그리고 그들은 2011년 연말에 또다시 훌륭한 안타를 한방 더 날려주었으니, 그것이 바로 이 앨범. 'Symphonic Odysseys - Tribute to Nobuo Uematsu'이다.

'Symphonic Fantasies'가 스퀘어의 유명게임들을 골고루 다루고 있다면 'Symphonic Odysseys'는 파이널판타지 시리즈의 작곡자로 명성을 떨친 우에마츠 노부오씨의 음악을 망라하고 있는데 파이널판타지 시리즈는 물론, 스퀘어의 고전인 킹스나이트, 스퀘어를 이탈한 뒤에 음악을 맡은  블루 드래곤, 로스트 오딧세이, 라스트 스토리같은 근작들 까지 골고루 수록하고 있으며, (수록된 곡이 굳이 스퀘어에 얽매여있지 않기 때문인지 음반도 스퀘어에닉스가 아닌 노부오씨가 대표를 맡고 있는 dogear record에서 발매되었다.) 본 앨범에서 지휘는 국내에서도 2번 공연했던 파이널판타지 오케스트라 콘서트 'Distant Worlds'의 지휘자이기도 한 Arnie Roth가 맡고 있고, 이전에도 우에마츠 노부오씨 관련 앨범을 냈던 독일의 미남(?)피아니스트 Benyamin Nuss도 피아노 연주로 참여한 데다가, 여러가지 게임의 음악과 편곡을 맡아왔으며 국적을 초월한 게임음악 작곡자들에 의한 합동 이미지앨범 프로젝트였던 'Merregnon'에 참여했던 Jonne Valtonen도 편곡에 참여하는 등 쟁쟁한 사람들도 많이 참여하고 있다. 게다가 WDR오케스트라는 'Symphonic Fantasies'의 이전에도 'Symphonic Shades- Hülsbeck in Concert'라는 콘서트앨범을 내기도 했는데 이 녀석은 코모도어64, Amiga쪽 게임음악을 만들었던 'Chris Hülsbeck'의 음악을 오케스트라로 연주한 것으로 서양의 게임음악팬들에게는 높은 평가를 받아온 앨범이기도 하다. 말하자면 'Symphonic Shades'와 'Symphonic Fantasies', 그리고 'Symphonic Odysseys'는 WDR오케스트라에 의한 '심포닉~~'시리즈 음반이라 볼 수 있으며, WDR오케스트라는 게임음악 팬들에게 충분히 기억될만한 행보를 걷고 있다는 이야기가 된다.(여담으로 이들은 '심포닉'은 붙어있지 않지만 이전 스퀘어에닉스에서 발매된 시모무라 요코의 베스트앨범인 'drammatica'에서도 연주를 하고 있다.)

이번엔 쓸데없는 미사여구를 남발하느라 시간을 낭비하지 않고 간단히 트랙 리스트나 적고 마무리를 해야겠다.

-DISC 1-
01 オープニングファンファーレ 3:07
02 ファイナルファンタジー協奏曲〜ピアノとオーケストラのための I. Grave - Allegro 7:36
03 ファイナルファンタジー協奏曲~ピアノとオーケストラのための II. Adagio cantabile 6:53
04 ファイナルファンタジー協奏曲~ピアノとオーケストラのための III. Allegro molto 4:28
05 King's Knight BGM 〜Pretty day out〜 (キングスナイトより) 5:49
06 沈黙の光(クロノ・トリガーより) 5:38
07 魔界塔士Sa・Ga / Sa・Ga2 秘宝伝説 6:02
08 いつか終わる夢(ファイナルファンタジーXより) 6:01

-DISC 2-
01 翔べるもの(ラストストーリーより) 6:07
02 ラノシアの疾風(ファイナルファンタジーXIVより) 6:29
03 水辺(ブルードラゴンより) 6:11
04 ロストオデッセイ組曲 20:34
05 Ending Theme(ファイナルファンタジーXより) 4:46
06 ファイナルファンタジーVII バトル組曲 5:15

척 보면 느낄 수 있겠지만 오랜 세월에 걸쳐 파이널판타지 시리즈를 플레이하며 노부오씨의 음악을 들어온 유저라면 아무래도 블루드래곤에, 무려 20분이 넘어가는 로스트오딧세이 등의 음악이 담긴 두번째 장 보다는 파이널판타지가 중심을 이루고 있는 첫번째 장을 훨씬 더 즐겁게 들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은 부정할 수 없다. 하지만 두번째 장의 퀄리티 역시 첫번째 장에 결코 떨어지지는 않으며 나름 새로운 경험을 맛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서양의 게임음악과 일본의 게임음악은 전에도 그랬고 지금까지도 분명 감성적으로 다른 부분이 많다. 그렇기에 일본 게임음악이 서양에서 편곡되어 연주될 경우 일본의 게임음악에 익숙한 게임음악 팬들이 만족할만한 결과물이 나오는 케이스는 의외로 보기 힘들었던 것은 그런 면이 컸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런 감성적인 차이가 긍정적으로 작용하면 오히려 종래에 듣지 못한 '좋은 의미로 의표를 찌르는' 결과물이  나올수도 있을 것이다. 들은 뒤의 평가는 비록 각자의 몫이지만 'Symphonic Odysseys'는 나에겐 그런 의미에서도 한번 접해볼만한 음반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해주었다.

내맘대로점수...<8.5점>
신고
블로그 이미지

LAPPY

게임음악에 대해 간단한 잡담을 쓰는 블로그. 당분간 방치상태일 듯 합니다.

카테고리

전체 (60)
[GM잡담] (60)
[그냥잡담] (0)